연예

아놀드 슈와제네거, 부인 슈라이버와 재결합 하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가정부와의 혼외정사로 아들까지 둔 것으로 알려져 파문을 일으킨 전 캘리포니아 주지사 아놀드 슈와제네거(64)와 부인 마리아 슈라이버(56)가 재결합하는 것이 아니냐는 보도가 나왔다.

할리우드 연예매체 TMZ등 현지언론은 “슈와제네거와 별거 중인 슈라이버의 손가락에 그들의 결혼반지로 보이는 반지가 다시 등장했다.” 며 “소문대로 그들의 재결합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슈라이버는 지난해 슈와제네거의 혼외정사 파문 직후 별거에 들어갔으며 이혼 전문 변호사를 고용해 사실상 갈라 설 준비를 마쳤었다.

그러나 지난해 말 독실한 가톨릭 신자인 슈라이버가 교리에 따라 이혼을 꺼린다는 소문이 제기됐다.


또 슈라이버가 친구에게 “이혼이 정말 올바른 방법인지 고민된다.”고 말한 사실이 언론에 보도돼 이혼이 유보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이어졌다.

특히 한 소식통은 “슈와제네거 부부가 세 아이들과 함께 지난 크리스마스를 보냈다.”고 밝혀 재결합설에 힘을 실었다.

한편 슈와제네거는 할리우드 복귀작이자 김지운 감독 작품으로 눈길을 끌고 있는 ‘라스트 스탠드’를 촬영중이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