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7000m 심해서 30cm짜리 ‘괴물 새우’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30cm 괴물 새우

수심 7,000m에 달하는 깊은 바닷속에서 몸길이 30cm에 달하는 ‘괴물급’ 초대형 새우가 발견돼 화제다.

2일(현지시각) 영국 BBC 뉴스 등에 따르면 영국과 뉴질랜드 공동 연구팀이 최근 해저 탐사선을 이용해 뉴질랜드 해역의 케르마데크 해구를 탐사하던 중 수심 7,000m 지점에서 거대 새우를 발견했다.



탐사대를 이끈 애버딘대학 앨런 자미에슨 박사는 “원래 1950년대 종적을 감춘 심해물고기 라이온피쉬를 찾으려 했으나 이 새우를 발견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거대 새우는 일반적으로 몸길이 2~3cm 정도되는 갑각류에 속하지만 그 몸집은 일반 새우의 수십배 이상이며 몸길이는 최소 28cm부터 최대 34cm까지 평균 30cm를 넘고 있어 연구팀 사이에서 속칭 ‘슈퍼자이언트’로 불리고 있다.

스코틀랜드 애버딘대학 해양연구소와 뉴질랜드 해양대기 연구소의 과학자들은 탐사 도중 이 슈퍼자이언트 새우 9마리를 수중 카메라에 포착, 그중 7마리를 표본으로 잡았다고 한다.

연구팀은 이번에 잡힌 새우가 1980년대 하와이 연안에서 최초로 잡힌 약 10cm 짜리 거대 갑각류와의 관계를 밝히고 이들 해양생물이 수온과 압력이 높은 지역에서 어떻게 거대화된 채 생존하는 지를 조사할 예정이다.



사진=BBC 캡처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