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쥐 만한 ‘거대 달팽이’ 습격에 美농작물 초토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플로리다주가 거대 달팽이의 습격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특히 이 달팽이는 천적도 없어 직접 포획하는 것 외에는 이렇다 할 퇴치 방법도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거의 쥐만한 크기까지 자란 이 거대 달팽이는 외래종인 ‘아프리카 대왕 달팽이’(Giant African land snail). 엄청난 식욕으로 농작물을 초토화시키는 이 달팽이는 집까지 갉아 먹어 현지인들에게는 이미 공포의 대상이 됐다.

또한 이 달팽이는 사람에게 수막염을 유발하는 기생충도 가지고 있어 이래저래 큰 골칫덩이다.

플로리다주 정부가 2년 전 ‘달팽이와의 전쟁’을 선포한 후 지금까지 잡은 숫자만 무려 11만 7000마리. 그러나 이 달팽이는 한번에 1200여개의 알을 낳는 엄청난 생식능력을 자랑해 확산을 줄이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플로리다주 농업·소비자 서비스국 대변인 데니스 피버는 “거대 달팽이가 500종이 넘는 식물을 갉아 먹고있다.” 면서 “계속 달팽이가 확산되면 지역 환경이 황폐해 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역 내 광고판까지 세워 거대 달팽이의 위험성을 주민들에게 경고하고 있다.” 면서 “달팽이 확산을 차단할 특단의 대책을 찾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대 25cm까지 자라는 ‘아프리카 대왕 달팽이’는 화물선 혹은 여행자 등을 통해 미국에 유입된 것으로 추정된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