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생존 매머드?…시베리아서 코끼리 형태 생명체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멸종된 것으로 알려졌던 매머드가 살아 남았던 것일까. 시베리아의 한 벌판에서 코끼리 형태의 미확인생명체가 포착돼 관심을 끌고 있다.

8일 영국 일간 더 선은 러시아 시베리아 최북동부 추코트카자치구에서 매머드로 보이는 동물이 목격됐다면서 해당 영상을 공개했다.



현지 정부 측에 고용돼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었다고 주장한 한 남성이 촬영한 이 영상에는 차가운 물 위를 걷고 있는 코끼리 형태의 동물이 희미하게 찍혀 있다. 그 모습은 뚜렷히 보이진 않았지만 털 같은게 수북한 모습이었다. 그는 당시 물살이 너무 빨라 더이상 접근하기 어려웠다고 전했다.

초자연현상 작가이자 전문가인 마이클 코헨(41)은 “매머드가 여전히 시베리아 벌판에 돌아다닌다는 소문은 수십 년간 이어져 왔고 가끔 지역 주민에 의한 목격담이 전해진다.”면서 “시베리아는 거대한 영토이고 여전히 많은 곳이 인간의 손길이 닫지 않은 채 그대로 남겨져 있다.”고 말했다.

털이 수북한 시베리아 매머드는 마지막 빙하기가 끝나는 약 1만년 전까지 지구상에 존재했다. 또한 이들 중 한 작은 무리는 약 3500년 전까지 시베리아 연안 브란겔섬 주위에 살아 남았다고 알려졌다.

이에 대해 코헨은 “이는 그 지역에 이미 멸종된 많은 종이 생존해 있을 가능성이 높다.”면서 “잠재적으로 가장 위대한 발견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대부분 “시베리아 벌판에서 길을 잃은 코끼리같다.” “조작일 듯” “물고기를 잡는 거대한 곰” 등의 부정적인 견해를 보였다.



사진=더 선 캡처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