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자고 일어나니 ‘신장 강탈’ 사건 황당한 결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고 일어나 보니 자신의 신장을 ‘도둑’맞은 황당한 사건의 전말이 드러났다.

충칭 이코노믹 타임스는 최근 “신장을 강탈 당했다고 주장한 남자가 2만 위안(약 360만원)을 받고 자신의 신장을 팔았다.”고 보도했다.

이름이 슈 젠(28)으로 밝혀진 이 남성은 지난달 23일 중국 광둥성 둥관시의 한 여관에서 자고 일어나보니 신장을 도둑맞았다고 밝혀 충격을 던졌다.

젠은 “당시 돈을 벌기 위해 고향을 떠나 이곳에 왔고 지난달 19일 밤 부터 기억을 잃어버렸다.” 면서 “나흘간의 기억이 전혀 없다. 깨어나 보니 신장이 사라졌다.”고 밝힌 바 있다.


병원에서도 남성의 왼쪽 신장이 인위적으로 제거되어 있었다고 말해 현지경찰이 수사에 나섰으며 결국 젠은 아버지에게 2만 위안의 돈을 받고 신장을 팔았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현지 경찰은 남성을 구금 중이며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중이나 진술을 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신문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