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팝콘 너무 비싸!” 대형 영화관 소송한 美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20대 남성이 팝콘과 음료수 등 영화관에서 판매되는 스낵의 가격이 지나치게 비싸다는 이유로, 해당 영화관을 고소했다고 LA타임즈 등 현지 언론이 8일 보도했다.

미시간주 최대도시인 디트로이트시의 조슈아 톰슨은 지난 해 12월 미국내 업계2위의 대형 시네마체인인 AMC영화관을 찾아 ‘콜라-초코피넛’ 세트를 주문했다.

영화관에서 요구한 가격은 8달러. 하지만 인근 편의점 등에서 파는 동일 브랜드의 동일 품종의 가격은 이보다 훨씬 낮은 2.73달러에 불과했다.

톰슨은 “대형 영화관이 팝콘이나 초콜릿, 음료수 가격에 지나치게 바가지를 씌우고 있다. 이는 미시간소비자보호법을 위반하는 것”이라면서 “영화관은 소비자들에게 그간 더 비싸게 받은 스낵값 일부를 반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톰슨의 변호사인 케리 모간은 “톰슨 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비싼 영화관 스낵을 피하기 위해 개인적으로 간식을 준비하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영화관이 개인 음식물 반입을 금지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이와 관련해 영화관 관계자들은 입을 굳게 다문 상태다. 디트로이트 지역 언론사가 영화관 업체 관계자에게 의견을 묻자 매우 화를 내며 거칠게 전화를 끊었다는 보도도 나온 상황이다.

현재 톰슨은 자신과 뜻을 함께 하는 사람들을 모아 집단 소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소송이 대형 멀티플렉스 영화관과 개인의 사소한 다툼이 될지, 미국 전체 영화관 산업에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