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천재는 악필이다? 아인슈타인 자필 노트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천재는 악필’이라는 말, 사실일까?

이스라엘 예루살렘의 히브리대학교가 천재과학자 알버트 아인슈타인(1879-1955)의 자필 노트 및 편지를 최초로 대중에 공개했다.

아인슈타인이 공동 설립한 히브리대학교는 1955년 그의 유언에 따라 모든 연구자료 및 관련 문서를 기증받아 보관해왔다.

이번에 공개된 문서에는 아인슈타인이 직접 쓴 ‘E=mc²’(질량에너지공식) 뿐 아니라, 그의 두 번째 아내인 엘사에게 쓴 연애편지 24통과 팬들로부터 받은 팬레터 등이 포함돼 있다.

팬레터는 ‘친애하는 아인슈타인에게, 저는 6살의 소녀입니다. 신문에서 당신의 사진을 봤는데, 머리카락을 자르면 더 멋져 보일 것 같아요.’라는 귀여운 내용을 담고 있다.



여기에 평소 관심을 가진 유대인과 아랍인의 충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그가 제시한 방안 등을 담은 문서와 그가 펜으로 직접 쓴 정갈한 문체의 서명도 함께 공개됐다.

전시회를 연 히브리대학교는 총 8만 건에 달하는 아인슈타인의 연구자료 및 소장품을 모두 디지털화(化)해 누구나 클릭 한번으로 그의 생애와 업적을 손쉽게 돌아볼 수 있게 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대부분의 문서가 독일어로 작성돼, 영어로 번역하는 작업 역시 곧 시작될 예정이다.

하녹 구투프룬드 히브리대 아인슈타인 지적유산 관리 총괄자는 “아인슈타인과 관련된 키워드 하나로 그의 업적을 검색하고 학습하는데 유용한 디지털 시스템을 만들 예정”이라면서 “이 자료들은 많은 사람들의 보다 쉽게 그의 이론을 공부하고 연구결과에 다가갈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기대했다.

사진=멀티비츠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