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살려주세요” 양·염소떼 시내 한복판 ‘점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끝이 보이지 않는 양과 염소의 행렬이 시내 한복판에 등장해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고 ABC뉴스 등이 27일 보도했다.

프랑스 현지시간으로 지난 26일 오후, 남부의 브리뇰(Brignoles)의 좁은 골목들은 수를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은 양떼와 염소떼로 가득 찼다.

드롬(Drome), 사부아(Savoie), 이제로(Isere) 등지의 가축업 종사자들이 양과 염소를 이끌고 온 이유는 ‘늑대를 죽일 수 없는 법’에 항의하기 위해서다.

야생 늑대를 죽일 수 없다는 유럽연합(EU)의 법적 제재 탓에 양을 키우는 사람들은 자신의 가축을 공격하는 늑대에게 총을 겨눌 수 도 없다고 항의했다.

포식자인 늑대를 죽일 수 없게 되자 늑대의 수는 점점 늘어갔고, 동시에 애지중지 기른 양과 염소의 숫자는 날이 갈수록 줄어들었다.

분노한 가축업 종사자들은 대대적인 항의에 나섰고 가장 큰 ‘피해자’도 시위에 동참한 것.

소식을 접한 브리뇰 시 경찰들은 곧장 거리로 출동했지만 수 백 마리의 몸집 큰 양떼와 염소떼를 통제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시민들은 아수라장이 된 거리에서 양과 염소떼를 흥미롭게 바라봤지만 일부는 불편한 표정을 감추지 못한 가운데, 당국은 아직까지 공식 입장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