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명품 카메라 ‘라이카’ 경매 최고가 ‘32억원’ 낙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923년 제작된 독일의 명품카메라 라이카(leica)가 무려 216만 유로(약 32억원)로 카메라 사상 최고가에 낙찰됐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베스트리흐트(Westlicht) 옥션은 “라이카 0-시리즈(0-Series)중 한 제품이 역대 최고가인 216만 유로(세금 포함)에 낙찰됐다.” 고 밝혔다.

최고가에 낙찰된 이 제품은 1923년 시제품으로 25대 한정 제작됐으며 7번 제품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그 희귀성과 더불어 현재도 여전히 작동중으로 낙찰자는 알려지지 않았다.

베스트리흐트 옥션은 “최초 30만 유로에서 경매가 시작됐으나 7차례 이상 가격이 오르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면서 “과거 소유자는 확인해 줄 수 없으나 유럽의 개인 소장가”라고 덧붙였다.  



한편 라이카는 렌즈와 현미경 개발업체로 1849년 문을 열었으며 이후 ‘라이카 A’로 35mm 고급카메라의 신기원을 이뤘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