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운전자가 ‘윙크’만으로 車 조작하는 시스템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동차 안에서 운전자가 윙크를 하는 것만으로도 기기를 조작하는 시대가 왔다.

최근 독일 오디오 시스템 글로벌 기업 하먼(Harman)이 운전자가 윙크하거나 고개를 끄덕거리는 것만으로도 라디오나 에어컨을 켜는 시스템을 공개해 화제다.

프로토타입을 최근 완성해 몇년 안에 상용화를 앞둔 이 기술은 운전자가 주행 중 최대한 편리하게 기기를 조작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 특징이다.

예를들어 운전자가 윙크를 하면 라디오가 켜지고 고개를 오른쪽으로 하면 볼륨이 커지는 식이다. 또한 전화를 받는 행동을 취하면 실제로 전화를 받을 수도 있다.

이같은 시스템이 가능한 것은 대시보드에 설치된 적외선 센서 덕분이다. 이 센서가 운전자의 얼굴 표정과 행동을 읽어내 실제로 상용화되면 운전 중 방해가 되는 일들을 최대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스 로스 자동차 사업부 마케팅 이사는 “운전자가 운전대 이외에 손을 쓸일이 사라져 최대한 안전하게 운행할 수 있게 만든다.” 면서 “2~3년 내에 상용화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어 “적외선 센서가 조작을 목적으로 하는 윙크와 단순한 눈 깜빡임을 구분한다.” 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