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려 911kg…세계서 가장 무거운 호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세계서 가장 무거운 호박
유튜브

무게가 자그마치 911kg을 넘기는 세계에서 가장 무거운 호박이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다.

미국 최고(最古)의 농업 박람회로 알려진 탑스필드 페어에서 개최된 가장 무거운 호박 선발 대회에서 로드아일랜드주(州) 그린에 거주하는 론 월리스가 키운 거대한 호박이 무려 2,009파운드(약 911.26kg)의 무게로 세계 기록을 세웠다고 1일(현지시각) 미국 허핑턴포스트 등이 전했다.



이로써 이 남성은 우승 상금 5,500달러(한화 약 612만원)를 비롯해 무게가 1톤에 육박했다는 이유로 보너스 1만 달러(약 1,113만 원)를 받게 됐다고 한다.

기존 기네스 기록은 지난 2010년 미국 위스콘신주 뉴리치몬드의 크리스 스티븐스가 기른 1,810.5파운드(약 821.22kg)짜리 호박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날 디어필드 페어에서는 뉴험프셔주 보스카원의 스티브 게더스가 1,843파운드(약 835.97kg)짜리 호박을 선보여 세계 기록을 세웠으나 단 하루 만에 윌리스의 호박이 나와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사진=유튜브 영상 캡처

윤태희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