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전설의 괴물 ‘빅풋’ 찾기 위한 전용비행선 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한 선박벤처기업이 전설의 괴물 ‘빅풋’(BigFoot)을 찾기 위한 전용 탐사비행선을 제작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모으고 있다.

채금선 사업을 하는 윌리엄 반스는 신화에 등장하는 신비의 인류 또는 전설의 괴물을 탐색하기 위한 일명 ‘팔콘 프로젝트’(Falcon Project)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그가 팔콘 프로젝트를 위해 제작하겠다고 밝힌 전용 탐사비행선은 ‘오로라 MKⅡ’로 부르며, 헬리콥터나 날개 고정형 비행선과 비슷하지만, 움직임이 훨씬 자유롭고 비행선 두 개를 붙인 ‘듀얼’ 형태라는 점이 특징이다.

헬륨으로 가득 채운 이 비행선에는 고화질 무인 카메라가 설치되며, 최고속력은 시속 53-71㎞ 정도다. 또 자이로스태빌라이저(선박·비행기의 동요를 방지하는 장치)를 설치해 보다 선명한 빅풋의 흔적을 포착할 수 있다.


팔콘 프로젝트를 기획한 반스는 1997년 자신이 직접 빅풋을 목격했다고 주장해 왔다.

현재까지 포착된 것 중 가장 선명한 빅풋의 자료는 1967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포착한 것이며, 반스는 이보다 더욱 확실한 빅풋의 증거를 획득한다면 큰돈을 벌 수 있을 것으로 추측하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반스의 회사 측은 “우리는 이 획기적인 기술을 이용해 놀랄만한 것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프로젝트에는 미국 아이다호주립대학교의 교수이자 빅풋 전문가인 제프 멜드럼 박사가 고문으로 참여해 프로젝트를 실질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송혜민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