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잠자던 부모에게 눌려 갓난아기 압사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갓태어난 아기가 곤히 자다 세상을 하직했다.

부모와 함께 자던 아기가 부모에게 깔려 죽은 끔찍한 사고가 아르헨티나에서 발생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아르헨티나 지방 미시오네스의 오베라라는 도시에 사는 부부 아드리안과 다니엘라는 2013년 새해를 앞두고 큰 선물을 받았다.

지난해 12월 31일(이하 현지시각) 기다리던 첫 아기가 태어난 것. 두 사람은 끔찍하게 사랑하는 마음에 아기를 한 침대에서 재웠다. 21일 저녁 부인 다니엘라는 여느때처럼 젖을 먹인 후 아기를 침대에서 재웠다.

22일 아침 잠에서 깬 두 사람은 고개를 갸우뚱했다. 아기가 시신처럼 누운 채 도무지 움직일 조짐을 보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두 사람은 아기가 숨을 쉬지 않는 걸 확인하고 인공호흡을 하는 등 아기를 살려내려 안간힘을 썼지만 이미 숨이 끊어진 아기는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부부는 이 사실을 남자의 아버지에게 급히 알렸다.

할아버지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달려가 조사한 결과 사인은 압력에 의한 질식사였다. 잠을 자던 부부가 아기를 눌러 숨지게 했다는 것이다.

현지 언론은 “사고로 보이지만 부모에게 과실이 있는지 경찰이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사진=자료사진

임석훈 남미통신원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