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임신중 우유 마시면 출산후 아이 키 더 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매일 적정량의 우유를 마신 임산부가 낳은 아이의 키가 평균 키보다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4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이 보도했다.

아이슬란드와 덴마크, 미국의 영양학자들이 20년간 공동으로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우리의 키는 각각의 어머니가 임신 중 섭취한 우유량과 연관성이 있다.

연구진이 1988~1989년 사이 덴마크에서 아이를 낳은 여성 809명이 임신 중 섭취한 우유량과 그들 자녀의 신장 추이를 20년에 걸쳐 분석한 결과, 매일 우유 150mL 이상을 섭취했던 여성으로부터 태어난 아이는 그 이하를 섭취한 여성이 낳은 아이보다 성별을 불문하고 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임신 중 우유 섭취가 혈중 인슐린 수치를 높여 태어난 아이가 추후 제2형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감소한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참고로 올해 초 영국의 과학자들이 임산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로는 우유를 좋아하는 여성으로부터 태어난 아이는 지능지수(IQ)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우유가 포함한 요오드와 관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유럽 임상영양학회지’(EJCN) 9월 4일 자로 게재됐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