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18개월 아기도 ‘거짓말’ 구별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태어난 지 18개월 정도 되는 아기도 거짓말을 구별할 수 있다고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아기들은 일어난 사건과 어른들이 얼굴에 드러내는 감정이 일치하지 않는 것을 이해하고 반응한다.



캐나다 컨커디어 대학교의 다이앤 포울린 듀보이 심리학 교수는 태어난 지 15~18개월이 된 아기 92명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먼저 연기자들은 두 가지 상황을 설정하고 아기 앞에서 연기를 진행했다. 첫 번째 상황은 장난감을 가지고 있으면서 슬픈 표정을 짓는 것, 두 번째 상황은 손가락을 다친 척을 하며 아픈 표정을 짓는 것이다.

15개월 된 아기들은 두 가지 상황에 대해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이것은 상황과 표정을 연결하지 못하고 보이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18개월 아기는 장난감을 가지고도 슬픈 표정을 짓는 연기자를 볼 때 더 많은 시간을 들였고, 자신과 가까운 다른 사람의 표정을 살피는 등 거짓말을 하는 상황을 인지했다.

또한 이 아기들은 다른 사람의 표정을 보고 공감했지만, 상황과 표정이 맞지 않은 상황에서는 공감하지 않았다.

다이앤 교수는 “어른들이 아이에게 스트레스를 주지 않기 위해 부정적인 상황에서도 기쁜 표정을 보이지만, 빠르면 18개월부터 아기들은 상황을 파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선미 인턴기자 j2629@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