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특수복 입고 악당 잡던 자칭 ‘슈퍼히어로’의 추락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치 영화처럼 손수 제작한 특수 유니폼을 입고 거리를 누비던 슈퍼히어로가 사고를 쳤다.

지난 2010년 한 통신사와의 인터뷰로 전세계에 알려진 이 슈퍼히어로는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의 거리를 누비던 자칭 ‘맨가노’(Menganno).

그는 당시 불의를 참을 수 없다며 특수 제작한 유니폼과 오토바이를 타고 거리를 순찰하기 시작했다. 맨가노는 “내 몸안에는 진정한 슈퍼히어로의 피가 흐른다.” 면서 그의 무기(?)인 손전등과 후추 스프레이, 컴퍼스만 들고 ‘악’을 응징해 유명세를 떨쳤다.

그는 슈퍼히어로의 필수 덕목인 정체를 숨기는데도 성공했으나 최근 사고를 쳐 신원이 만천 하에 드러났다. 지난 21일(현지시간) 맨가노는 현지 경찰에 “부인과 함께 볼일을 마치고 자동차를 주차하는데 악당 3명이 나타나 총질을 하고 사라졌다.”고 신고했다.


그러나 조사에 나선 경찰은 이틀 후 총질은 모두 차량 안에서 일어났다고 발표했다. 경찰은 “총알 14발이 모두 차안에서 발사됐으며 그의 무책임한 행동으로 이웃을 죽일 수도 있었다.” 면서 “특히 그의 총은 지난해 면허가 만료됐다.”고 밝혔다.

결과적으로 맨가노가 차 안에서 불법 총기로 과잉방어를 한 셈으로 신원까지 드러나 사실상 슈퍼히어로를 은퇴할 판이다. 

그는 올해 43세의 오스카 레포세라는 남자로 과거 10년 간 경찰로 일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총은 방어용으로 썼을 뿐”이라고 애써 변명하며 고개를 떨궜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