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버스서 스마트폰 훔치는 ‘미소녀 갱단’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버스 안에서 스마트폰을 훔치는 ‘소녀 갱단’의 모습이 CCTV에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7일자 보도에 따르면, 공개된 CCTV화면은 10대 소녀를 폭행하고 아이폰을 훔치는 소녀 패거리 3명의 모습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영상을 보면 지난달 2일 오후 6시 경, 영국 버밍엄시를 통과하는 한 버스에 비슷한 차림새의 소녀 3명이 올라탔다.

강한 인상을 풍기는 이 소녀들은 즐겁게 웃고 떠드는 다른 소녀 무리에게 다가가 갑자기 폭력을 행사했다. 이 피해소녀가 ‘소녀갱’ 한 명과 용감하게 맞서는 혼란스러운 틈을 타 나머지 2명이 소녀의 주머니에서 아이폰을 훔친다.

이후 이들은 다음 정거장에서 하차해 유유히 사라졌다.



이 동영상은 수사를 맡은 현지 경찰이 공개한 것으로, 버밍엄시의 폭력 절도 전문 패거리와 연관이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 가해자 소녀 3명은 일명 ‘아이폰 갱’(iPhone Gang), ‘소녀갱’(girl Gang) 등으로 불리며 네티즌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경찰 측은 “사건 당시 버스는 세일을 맞은 인근 쇼핑몰 때문에 승객이 매우 많아 혼잡한 상황이었다.”면서 “피해자를 폭행하고 그 사이 스마트폰을 훔치는 소녀들의 모습에 매우 충격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가해 소녀 3명을 공개 수배했으며, 체포 즉시 처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