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입이 찢어질듯 ‘우적우적’ 땅콩먹는 다람쥐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커다란 땅콩을 먹다가 입이 찢어질 듯한 다람쥐의 절묘한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최근 언론을 통해 공개돼 화제에 오른 이 사진은 지난 여름 캐나다 온타리오에서 촬영된 것으로 자신의 얼굴만한 땅콩을 먹는 다람쥐의 모습이 생생히 담겨있다.

사진을 공개한 사진작가 리처드 비솝(33)은 “지난 여름 휴가 중 통나무집에서 땅콩을 까먹고 있는데 숲에서 갑자기 다람쥐 한마리가 뛰쳐나왔다.” 면서 “다람쥐가 내 땅콩을 빼앗아 가더니 바로 먹기 시작했다.”며 웃었다.


놀라운 것은 다람쥐가 자기 얼굴만한 땅콩을 입이 찢어질듯한 모습으로 그대로 먹기 시작한 것.

비솝은 “욕심많은 다람쥐가 우적우적 땅콩을 잘도 씹어 먹었다.” 면서 “내 다리와 팔을 오르내리면서 더 많은 땅콩을 가져갔다.”고 밝혔다.

이어 “숲 속에서 땅콩 냄새나 먹는 소리를 듣고 다람쥐가 달려온 것 같았다.” 며 “식사를 마치고는 다시 숲 속으로 유유히 사라졌다.”고 덧붙였다.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