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톱질하고 술 마시고…‘사람’같은 유쾌한 다람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람보다 더 ‘사람’같은 행동을 보여주는 유쾌한 다람쥐들이 포착돼 네티즌들에게 웃음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사진작가 맥스 엘리스(51)가 촬영한 다람쥐들의 희귀하고도 재밌는 행동이 담겨져 있는 사진들을 지난 6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사진 속 다람쥐들은 일반적으로 도토리를 좋아하고 숲 속을 번개처럼 뛰어다니는 일반적인 다람쥐들과 어딘가 모르게 다르다. 이들은 사람처럼 조그만 톱을 가지고 나무를 썰기도 하고 미니 영상 카메라를 통해 영화 촬영 장면을 흉내 내기도 한다.

영화 촬영 장면을 연출할 때 어떤 다람쥐는 조연출이 주로 하는 ‘슬레이트’, 일명 ‘딱딱이’를 치기도 하고 톱질을 할 때는 나무토막 속에 다른 다람쥐를 넣어놓고 그 위를 써는 위험한 ‘마술’의 한 장면을 보여주기도 한다. 심지어 술맛을 느껴보려는 듯 샴페인을 따다 솟구치는 병마개에 흠칫 놀라기도 한다.

이 모든 장면은 영국 런던 남서부 테딩톤에 위치한 맥스의 집 정원에서 촬영된 것이다. 맥스는 본인의 11살짜리 아들인 걸리버를 즐겁기 해주기 위해 시스루 와이어와 같은 각종 소품과 오랜 시간의 기다림을 거쳐 이 멋진 장면을 완성해냈다.

그는 “다람쥐들의 번뜩이는 재치와 놀라운 지능에 새삼 놀랐다. 굉장히 즐거운 촬영이었다”는 소감을 전했다.

사진=데일리메일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