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남녀 결혼 기피 이유 “결국 돈이 문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녀가 결혼을 기피하는 이유가 밝혀졌다.

10일 보건복지부는 한국보건사회연구원과 함께 전국 1만 8000가구의 남녀 1만 3385명을 대상으로 우리나라 남녀의 결혼·임신·출산·양육에 대한 실태와 인식을 분석해 2012년도 ‘전국 결혼 및 출산동향조사’와 ‘전국 출산력 및 가족 보건복지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미혼 남녀 모두 결혼 필요성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을 하고 있으며, 이는 경제적인 이유로 드러났다.

남성의 87.8%는 “고용 불안정”, 여성의 86.3%는 “결혼비용 부족” 등을 우선적인 이유로 꼽았다.

실제로 남성의 40.4%, 여성의 19.4% 등이 “경제적 이유로 결혼하지 않았다.”고 답해 낮은 소득과 불안한 직장, 과도한 주거·결혼 비용 등이 결혼 가치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남성의 8.2%, 여성의 5.6%는 실제로 결혼을 계획했다가 연기했다.

남성은 “수입 부족”(24.3%), “결혼 후 살 집을 마련하지 못해서”(12.5%), “실업상태”(10.4%) 등을 연기 이유로 꼽았다.

반면, 여성은 “집 장만 이외의 결혼비용이 여의치 않아서”(18.8%), “상대방의 수입이 적어서”(14.1%), “결혼에 따른 각종 의무와 역할이 부담스러워서”(12.9%) 등으로 나타났다.

사진=서울신문 포토 라이브러리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