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중국통신] ‘노출 여왕’ 간루루, 동생과 야릇한 포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파격적인 노출 의상으로 ‘노출 여왕’로 불리는 중국 스캔들 메이커 간루루(干露露)가 이번에는 친 여동생과 함께 야릇한 포즈의 사진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7일 온라인을 통해 퍼진 사진에는 하늘색 튜브탑 원피스를 입은 간루루(오른쪽)와 흰색의 타이트한 원피스를 입은 여동생 간마오마오(干毛毛, 왼쪽)가 농구공을 사이에 두고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들은 이 날 사진 촬영 당시 서로의 가슴에 손을 대거나 입을 맞추는 등 거리낌 없는 장면을 연출하며 플래시 세례를 받았다.

한편 ‘사이 좋은’ 두 자매의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진정한 노출증 환자”, “엄마에서 딸까지, 이런 집안이 다 있나.”라며 탐탁치 않은 반응이다.

중국통신원 홍진형 agatha_hong@ao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