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주통신] 뉴욕시 지하철 침수 걱정은 이제 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해 10월 말쯤 미국 동부 해안에 상륙한 허리케인 샌디는 실로 가공할 피해를 안겨줬다. 특히 뉴욕시에 사는 주민은 무엇보다도 지하철과 터널이 침수돼 대중교통이 장기간 마비되는 바람에 크나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

이제 그러한 위험에서 벗어날 수 있을까? 뉴욕시 대중교통 당국(MTA)은 허리케인이나 테러로 지하철이나 터널이 침수되는 것을 막기 위해 기발한 아이디어를 이용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16일(이하 현지시각) 뉴욕데일리뉴스가 전했다.



그 방법은 다름이 아니라 지름이 4m, 둘레가 9m 이상 나가는 특수한 고무풍선 형태의 장치를 터널 입구에서 부풀려 입구를 봉쇄한다는 것이다.

15일 뉴욕 지하철 1호선의 한 역에서 실험을 시행한 MTA 관계자는 “언젠가 또 다른 큰 허리케인이 오면 이 장치는 침수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며 “완벽하게 작동하지 않더라도 허리케인 샌디와 같은 대형 침수 사태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지난해 10월 불어 닥친 허리케인 샌디로 인해 뉴욕시에서는 8개의 터널이 모두 침수돼 전기와 전자 장치 등 관련 시설을 복구하는 데에만 수십억 달러의 비용이 들어갔다. 미 국토안보부의 예산 지원을 받고 있는 이 프로젝트는 계속해서 추가적인 테스트가 진행될 것이라고 언론은 전했다.

사진=뉴욕데일리뉴스 캡처(MTA)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