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테일러 스위프트 닮은女 ‘집단 폭행’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의 유명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23)를 닮았다는 이유로 폭행당한 여대생의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 21일 영국 중서부의 슈롭셔주(州)에 사는 제나 크리스틴(18)이 대학 캠퍼스에서 다른 여학생들에 폭행 당해 턱뼈 일부가 부러지는 중상을 당했다.

그녀가 다른 여학생들에게 폭행당한 이유는 다소 황당하다. 팝스타 스위프트의 외모를 빼닮아 질투심에 집단으로 몰매를 맞았다는 것.

크리스틴은 “책상에 앉아 공부를 하고 있는데 몇몇 여학생들이 내 험담을 늘어놓기 시작했다.” 면서 “갑자기 그녀들이 다가와 내 머리를 잡더니 질질 끌고 다니며 폭행했다.”고 밝혔다.



집단 폭행은 크리스틴의 친구들이 달려와 말리면서 끝났으며 현재 경찰이 사건 접수 후 조사 중에 있다. 현지언론에 따르면 크리스틴은 올초 부터 ‘스위프트 닮은 꼴’로 방송에 출연해 유명세를 탔으며 최근에는 몇몇 자선 행사에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크리스틴은 “이번 사건에 너무 충격을 받아 이번주 행사 3건을 모두 취소했다.” 면서 “당분간 사람 앞에 나서지 못할 만큼 두렵다.”고 말했다. 

사진설명=테일러 스위프트(왼쪽) / 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인터넷뉴스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