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올해 세계서 가장 못생긴 개는 바로 ‘이녀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장 못생긴 개
사진=TOPIC / SPLASH NEWS

올해 세계에서 가장 못생긴 개는 ‘월’(Walle)이라는 잡종 비글이 뽑혔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스플래쉬뉴스에 따르면 이날 캘리포니아주 페탈루마에서 열린 ‘제25회 가장 못생긴 개 선발대회’에서 월이라는 견공이 다른 29마리의 못생긴 견공을 물리치고 당당히 우승을 차지했다.



월은 바셋과 복서 교배종에 비글이 다시 한 번 섞인 교잡종. 월은 커다란 머리와 짧고 굵은 몸통, 그리고 굽은 등이 특징이다. 특히 이 견공은 걸을 때 오리처럼 뒤뚱뒤뚱 걷는 모습으로 심사위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월의 주인인 타미 바비는 이번 대회가 시작되기 직전 참가 신청서를 작성, 우승을 차지한 점에 매우 기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