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처음 산 복권이 1등, ‘17억 원’ 받은 소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의 한 17세 소녀가 처음으로 산 복권이 1등에 당첨됐다. 당첨금액은 100만 파운드로 약 17억 원에 이른다.

영국의 17세 소녀 제인 팍이 태어나서 처음으로 산 복권이 당첨되어 하루아침에 백만장자가 됐다고 영국 언론 미러가 전했다.

그녀는 현재 운전을 배우고 있으며, 운전면허 취득 후에 몰기 위한 자동차로 내부를 분홍색으로 맞춘 흰색 레인지로버를 구매했다. 또한 그녀는 사치스러운 쇼핑을 하고 유명 관광지인 스페인의 이비사에서 휴가를 보내기도 했다.


하지만 그녀는 “복권 당첨이 나의 삶의 방식을 바꿨지만 나 자신을 바꾸지는 않았다”고 했다. 또한 “나는 지난 17년간 살아온 나와 여전히 같은 사람이다”고 덧붙였다.

그녀는 봉사활동을 지원하는 기구의 비서직을 계속 하고 있다. 제인은 “남은 계약기간인 6개월 동안 변함없이 나를 채용하겠다고 했다”며 그들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다“고 했다.

복권에 당첨됐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제인은 ”내가 당첨자가 맞는지 확인전화를 했다. 엄청난 충격을 받았다“며 ”가족들과 나는 아직도 당첨 사실이 꿈같기만 하다“며 소감을 말했다.

사진=미러 캡처

정선미 인턴기자 j2629@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