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 LA 폭력 갱단 급습’… 총 든 소녀 조직원까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9일(이하 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경찰(LAPD)과 연방수사국(FBI) 요원 등 800명의 넘는 경찰들이 동원되어 남부 LA 지역을 근거지로 활동하고 있던 한 조직 폭력 갱단을 급습하여 30여 명을 체포하였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이들로부터 입수한 사진에는 10살 미만의 어린이로 보이는 아동들이 총으로 사격 연습을 하는 여러 장의 사진들이 발견되어 충격을 주고 있다고 미 언론들이 30일 보도했다.



이 중 한 사진에는 분홍색 옷을 입은 여자 어린이가 AK 소총을 정조준하고 있는 장면이 있었으며, 다른 사진에는 특히 나이 어린 여자 어린이들이 권총을 가지고 여러 포즈를 취하는 장면들이 있었다고 FBI는 설명했다.

경찰은 이 소녀들 대부분이 갱단의 자녀들로 보인다면서 “이들이 폭력 문화 속에서 성장하여 거기에 익숙해지는 것이 더욱 큰 문제”라며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강조했다고 언론은 전했다. 경찰은 1년 반 이상의 내사 끝에 이번에 이들 조직원들은 급습해 체포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들 갱단들은 주로 절도 및 마약 거래와 관련이 되어 있으며 지난 5년간 이 지역 일대에서 발생한 29건의 살인 사건과 1천여 건의 절도 사건에 관련된 혐의를 받고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들은 이러한 범죄 활동으로 한 해에만 20억 원에 달하는 자금을 모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에 체포된 갱단들은 혐의가 확정될 경우 최소 5년에서 최고 30년형의 징역형에 처해질 것이라고 언론들은 전했다.

사진 : AK 소총으로 사격 자세를 취하고 있는 소녀 (FBI 제공)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