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의원님들이 야동을?…英의회 성인사이트 30만회 접속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의원들과 의회 소속 직원들이 일터에서 지난 1년 간 하루 최대 800차례 성인 사이트에 접속한다는 통계가 나왔다.

영국 웨스트민스터 의사당 IT 부서가 2일 발표한 공식자료에 따르면 지난 해 이들이 국회 컴퓨터로 성인사이트에 접속한 횟수는 무려 30만 회, 하루 평균 820회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를 살펴보면 시기마다 다소 편차가 있는데, 지난 해 11월에는 무려 11만 4884회 접속한 반면 지난 2월에는 15회에 불과했다.

성인사이트 외에도 온라인쇼핑, 음악, 게임 사이트 등에 접속한 횟수도 상당하며, 지난 해 3월 한 달 동안 베팅이 가능한 온라인경마사이트에 접속한 횟수는 8만 3000회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의회의 모든 통신장비들은 내부 네트워크로 연결돼 있어 조사가 가능하며, 대부분 의원과 직원들이 사용한다는 점에서 이러한 통계는 논란이 되고 있다.



영국 납세자 연합 대표인 매튜 신클레어는 “이번 통계는 의회에서 일하는 많은 사람들이 일은 하지 않고 인터넷 사용에 지나치게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면서 “시민들은 그들이 자신이 맡은 중요한 임무를 수행하는데 인터넷을 적극 활용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의회 관계자들은 “사이트를 열 때 함께 뜨는 팝업창의 숫자까지 더해진 것”이라며 “고의로 성인사이트에 접속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현지 언론은 의회가 건물 내에서 ‘문제의 소지가 있는’ 사이트의 접속을 금지한 상태라고 전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