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F컵 여신’女배우, 레드카펫 드레스 ‘아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F컵’ 여신 왕리단니

중국의 오스카영화제라 불리는 29회 금계백화영화제가 지난 28일 무한에서 성대하게 열린 가운데,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한 중국 대표 여배우들의 드레스 자태가 연일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가장 눈길을 끈 것은 중국에서 ‘F컵 여신’이라 불리는 왕리단니(王李丹妮). 밝은 베이지톤의 드레스로 몸매를 강조한 그녀는 트레이드마크인 볼륨있는 가슴을 드러내 카메라 세례를 받았다.

왕리단니는 허난성 출신의 몽고족으로, 2007년 중한범아시아 스타선발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연예계에 발을 내딛었다.



모델과 배우, MC, 작가 등 분야를 가리지 않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는 그녀는 특히 서양인을 연상케 하는 S라인으로 주목을 받아왔다.

레드카펫에서도 가장 많은 카메라 세례를 받은 왕리단니는 네티즌 사이에서도 베스트드레서로 손꼽혔다.

한편 이번 29회 금계백화영화제에는 황샤오밍(황효명), 자오웨이(조미), 장쯔이, 왕가위 감독, 펑샤오강 감독, 천커신(진가신) 감독 등이 각 부문 후보명단에 올라 치열한 경쟁을 예고한 바 있다.

최우수남우주연상은 황샤오밍과 장궈리가 공동 수상했으며, 최우수여우주연상은 월드스타 장쯔이를 제치고 쑹자빙(宋佳憑)이 차지했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