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20대 여가수 비욘세 따라했다 굴욕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같은 옷, 다른 느낌?!

영국의 유명한 싱어송라이터인 엘리 굴딩(26)이 ‘비욘세 따라하기’에 나섰다가 굴욕만 당했다.

그녀는 최근 오디션 프로그램인 호주판 ‘더 엑스 팩터’(The X Factor) 무대에서 과거 비욘세가 입고 등장해 화제가 된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섰다.

이 드레스는 유명한 디자이너인 줄리앙 맥도날드가 제작한 것으로, 비욘세는 5번째 월드투어 ‘Mrs. Carter Show’ 기념 화보에서 이 드레스를 입고 매혹적인 자태를 공개한 바 있다.

물고기의 비늘을 연상케 하는 독특한 디자인의 이 롱 드레스는 네크라인부터 발아래까지 반짝이는 금빛 라인이 인상적이다.

아슬아슬하게 늘어진 앞뒷면 ‘비늘 라인’ 사이는 스킨색의 엷은 천만 덧대어져 있어, 마치 옷을 입지 않은 듯한 아찔한 착각이 들게 한다.

이 드레스를 입은 화보 속 비욘세는 잘록한 허리라인과 카리스마가 드레스를 한층 더 세련되 보이게 했지만, 엘리 굴딩은 달랐다.



‘문제의’ 드레스는 엘리 굴딩의 통통한 허리와 팔 라인을 더욱 돋보이게 했고, 정면 뿐 아니라 측면에서도 적나라한 몸매 노출 때문에 민망함이 더해졌다.

공연이 끝난 뒤 네티즌들은 “엘리 굴딩에게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드레스였다”, “비욘세와 너무 차이가 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엘리 굴딩은 2010년 발매한 앨범 ‘LIGHTS’로 팝&일렉트로 부분 차트에서 높은 순위를 차지한 뒤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 미들턴의 결혼식 리셉션 공연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유명해진 20대의 젊은 싱어송 라이터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