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크리스틴 스튜어트, 계곡서 속옷만 입고…‘반전몸매’ 깜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할리우드의 새로운 스캔들 메이커로 떠오른 크리스틴 스튜어트가 속옷만 입은 채 몸매를 과시해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영화 ‘트와일라잇’ 시리즈로 전 세계의 연인이 된 스튜어트는 전 연인인 로버트 패틴슨과 헤어진 뒤 좀처럼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그러나 최근 스위스에서 촬영을 시작한 영화 ‘실스 마리아’(Sils Maria)에서 상·하의 속옷만 걸친 채 카메라 앞에 선 모습이 공개됐다.

스튜어트는 스위스의 한 깊은 계곡에서 검은색 브라와 흰색 속바지를 훤히 드러낸 채 물속에 들어갔다 나오기를 반복했으며, ‘트와일라잇’ 시리즈 출연 당시보다 다소 살이 찐 모습이 고스란히 포착됐다. 

또 그녀가 촬영장에서 남자 속옷을 입고 등장하자 함께 출연하는 프랑스 여배우인 줄리엣 비노쉬는 ‘한술 더 떠’ 상의를 모두 벗고 물에 들어가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두 사람은 차가운 계곡물에서도 화기애애함을 잃지 않고 촬영에 임했으며, 할리우드와 프랑스에서 최고의 몸값을 자랑하는 두 여배우의 ‘탈의 사진’은 인터넷에서 연일 화제로 떠올랐다.



한편 스튜어트는 로버트 패틴슨과 연애 당시 영화 ‘스노우 화이트 앤 더 헌츠맨’을 통해 만난 루퍼트 샌더스 감독과 불륜설이 제기된 뒤 여러차례 이별과 재회를 반복했다.

결국 두 사람은 공식 이별을 선언했고, 최근에는 다시 샌더스 감독과 만남을 가졌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숱한 스캔들 속에서 촬영중인 영화 ‘실스 마리아’는 2014년 개봉될 예정이다.

나우뉴스부 nownews@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