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00번 이상 독사에 ‘일부러’ 물린 남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물리면 20분 안에 죽는다는 뱀에 여러번 물리고도 살아남는 남성이 있다.

미국 위스콘신주(州) 밀워키에 사는 팀 프리드(45)는 희석한 뱀독을 주입한 이후 지금까지 100회 이상 꾸준히 독사에게 물리며 뱀독에 저항할 수 있는 몸을 만들었다고 영국 일간 메트로가 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는 코브라의 일종인 블랙맘바를 자신의 팔에 가져다 대고 물게 한다. 뱀이 팔을 깨물어 독을 흘려보내면 의자에 앉아 통증이 진정되기를 기다린다. 이러한 과정을 반복하며 그의 팔은 부어올랐으며, 호흡곤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이러한 고생이 분명 가치가 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는 “나의 행동을 본 사람들은 욕을 하거나 죽으면 어떡하느냐고 걱정한다”면서 “하지만 나는 멀쩡하고, 이것은 나의 면역 방법이 틀리지 않았음을 보여준다”고 했다.

또한 그는 “매년 뱀에게 물려죽는 12만 5,000명의 사람을 위해 백신을 만드는데 나의 실험이 도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선미 인턴기자 j2629@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