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김신욱, 한국의 ‘지루’가 되라

작성 2013.11.16 00:00 ㅣ 수정 2013.11.17 10:4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확대보기
▲ 김신욱
15일 스위스와의 평가전. 후반 12분 나온 김신욱의 크로스에 이은 이근호의 헤딩슛 장면은 최근EPL에서 나온 그와 아주 흡사한 장면을 떠올리게 했다. 아스날 대 노리치 전에서 나온 지루의 크로스에 이은 외질의 헤딩골 장면이었다. 신장 196의 장신선수가, 본인이 헤딩하는 것이 아니라, 헤딩하는 선수의 머리에 정확히 크로스를 연결하는 장면은 대표팀의 공격운용에 대단히 고무적인 장면이었다.

이날 김신욱이 선보인 활약은 그야말로 눈부셨는데, 위에서 언급한 장면 이외에도 많은 장면에서 김신욱은 지루를 떠올리게 할만한 장면들을 선보였다. 원터치 패스로 측면을 돌아가는 선수의 공간을 열어주거나, 본인이 최전방에서 상대 중앙수비수들과 몸싸움을 벌이고 이겨내는 장면, 오프사이드로 무산되긴 했지만 큰 키를 이용해 헤딩으로 골망을 가르는 장면들이 모두 그랬다. 축구 팬들도 각종 축구 커뮤니티에서 “김신욱에게서 지루가 엿보였다”고 평가하고 있다.



확대보기
▲ 지루
스위스 전에서의 한국의 양쪽 날개, ‘좌흥민, 우청용’은 월드클래스라고 불려도 손색이 없었다. 2선 자원인 김보경, 미드필더의 기성용 등 공격가담이 언제든 가능한 자원들이 풍부한 한국 대표팀을 고려하면, 한국에서 가장 필요한 원톱 선수의 자질은, 본인이 해결하는 것만이 아닌, 이날 김신욱이 보여준 것처럼 연계플레이가 능해 본인으로 인해 타 선수들이 기회를 잡게 해주는 그런 능력일 수도 있다.


아스날에서 주전 자리를 확실히 꿰차고 프랑스 대표팀에서도 오래 No.1 스트라이커였던 벤제마를 강력하게 위협하고 있는 지루는 ‘연계형 스트라이커’의 교본과도 같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선수다. ‘EPL 역사에 남을 골’이라고 평가받고 있는 간결한 원터치 패스에 의한 잭 윌셔의 골 장면도 지루의 원터치 패스 능력이 있었기에 가능한 장면이었다. 연계플레이만이 아니라, 몸싸움에도 능한데 이런 공격수가 최전방에 있는 경우 상대 팀의 중앙수비수는 이 선수에 발이 묶일 수밖에 없어 자연스럽게 다른 선수들에게 공간을 내어주게 된다.

스위스전 한 경기만을 가지고 김신욱이 ‘한국의 지루’라고 평가하는 것은 물론 무리가 있다. 그러나 만일, 김신욱이 계속해서 이런 경기력을 이어갈 수 있다면, 그가 브라질 월드컵에서 주전선수로 뛰는 것에 이견을 제시할 축구 팬은 많지 않을 것이다.

사진=한국축구협회(위), 아스날 홈페이지

이성모 스포츠 통신원 London_2015@naver.com

추천! 인기기사
  • 인도 원숭이떼 또 아이 습격…생후 6개월 남아, 자택 3층서
  • 남아공 ‘모델 집단성폭행’ 일파만파…불법체류자 140여명 체
  • 생방송 중 前부인 불 질러 살해…中 남성 공개 사형
  • 여객기 180도 뒤집히며 불시착…탑승자 전원 생존 ‘모가디슈
  • ‘러시아판 사드’ 잡는 무기 또…美, 우크라에 대레이더 미사
  • “강물 그냥 마셔도 안전해” 벌컥 들이킨 인도 정치인 병원
  • “가해자도 실명해야” 이란 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판
  • ‘비공개’ 명령한 UFO 사진, 32년 만에 공개…“진실 밝
  • ‘불지옥’에 멈춰선 열차…종말급 폭염에 신음하는 유럽 (영상
  • 페로제도 ‘피의 학살’ 시작…하루 만에 돌고래 약 100마리
  • 나우뉴스 CI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태평로1가)  |  등록번호 : 서울 아01181  |  등록일자 : 2010.03.23  |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