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잉카 마지막 황제의 ‘황금 무덤’ 발견? 고고학계 ‘흥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잉카제국의 마지막 황제 ‘아타우알파’의 무덤은 지난 수세기동안 고고학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해온 미스터리 영역이었다. 그런데 최근 해당 무덤으로 추정되는 유적지가 남미 에콰도르에서 발견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국일간지 텔레그래프의 15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영국·프랑스·미국·에콰도르 고고학자들로 구성된 발굴 팀이 에콰도르 아마존 밀림(아마존 숲 상류부분은 브라질에서 에콰도르까지 뻗어있다)에서 ‘아타우알파’의 무덤으로 추정되는 유적을 발견했다.

학계는 만일 이 무덤이 아타우알파의 것으로 확인된다면 이는 로제타석, 이집트 투탕카멘 마스크, 진시황릉 병마용 갱 발굴에 버금가는 대발견이 될 것이라고 흥분하고 있다.

안데스 산맥 밑 ‘바뇨스 지 아구아 산타(Banos de Agua Santa)’ 마을에서 약 30km 떨어진 밀림에 있는 해당 유적은 높이가 약 80m 정도며 2톤이 넘는 거대한 바위들로 구성돼있다.

다국적 고고학 발굴 팀은 8시간 동안의 위험한 밀림 탐험 끝에 해당 유적을 발견할 수 있었다. 발굴 팀 일원인 프랑스계 미국인 고고학자 브노아 뒤브네일은 “수공예품으로 추정되는 각종 물품들이 발견됐다. 발굴이 진행되면 더욱 확실한 증거들이 나올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아타우알파(1497~1533년)는 잉카 제국 14대 황제로 1533년 스페인 출신 식민지 정복자 프란시스코 피사로에게 피살당한 비극의 주인공이다. 아타우알파는 피사로에게 감금됐을 때, 본인 몸값으로 본인 어깨 높이에 이르는 황금을 방안 가득 채워주겠다고 제안했다. 피사로가 이를 받아들이자 아타우알파는 감금된 방 안으로 어마어마한 황금을 수송했다. 약속을 지킨 아타우알파는 피사로에게 풀어줄 것을 요구했지만 결국 반역죄를 뒤집어쓰고 처형되고 말았다. 애초 스페인은 아타우알파의 시신을 기독교식으로 묻으려 했지만 황제의 측근들이 전통 방식으로 무덤을 만들겠다고 간청해 이를 받아들였다. 이에 아타우알파의 시신은 미이라로 만들어져 매장됐고, 해당 무덤에는 피살 당시 수송된 황금들이 함께 묻혀있을 것이라는 전설이 생겨났다.

참고로 아타우알파는 잉카 제2왕조 정식 혈통의 마지막 황제다. 흔히 1572년에 사망한 투팍 아마루를 잉카 최후의 황제로 언급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는 스페인에 잉카가 정복된 후 빌카밤바 주에 세워진 신(新) 잉카 독립국의 마지막 황제라는 차이가 있다.



한편, 텔레그래프는 에콰도르 정부가 곧 해당 유적에 대한 공식 발굴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텔레크래프·위키피디아 캡처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