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英언론 “맨유, 미드필더 랄라나 영입에 260억 준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창의적 미드필더’ 부재로 몇시즌간 골머리를 썩히고 있는 맨유에 현실적이고 적당한 영입타깃이 포착됐다. 사우스햄튼의 주장으로 최근 환상적인 활약을 펼치고 있는 미드필더 아담 랄라나다.

영국 매체 데일리스타는 25일 스포츠면 표지를 맨유가 아담 랄라나 영입을 위해 1500만 파운드(약 260억원)의 제시를 할 준비를 마쳤다는 보도로 장식했다. 아담 랄라나는 최근 사우스햄튼에서의 환상적인 활약으로 잉글랜드 대표팀에도 합류한 선수로, 현지 팬들 사이에서 “랄라나를 월드컵에 데려가지 않는다면, 큰 실수가 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올 정도다.

스피드, 패스 센스, 골 결정력을 두루 갖췄다는 평가 받고 있으며 가장 최근 가진 토트넘과의 경기에서도 1골 1도움을 기록한 바 있다.

랄라나의 이적설은 최근 맨유를 둘러싸고 돌았던 타 이적설들에 비해 가장 현실성이 높다는 게 축구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스네이더 영입은 몇 시즌간 루머만 돌다 말았고, 라리가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을 영입해도 EPL에 적응기간이 필요한데, 맨유는 즉시주전감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랄라나는 영국인이며 EPL에서 이미 검증된 스타라는 점에서 맨유에 힘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문제는 이적료와 월드컵이다. 리그에서 선전하다가 최근 부진을 겪고 있는 사우스햄튼이 헐값에 주장이자 플레이메이커를 내줄리가 없으며, 무엇보다 랄라나는 2014 브라질 월드컵 출전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즉, 맨유에서 주전 자리를 보장하지 않는다면, 랄라나는 사우스햄튼 잔류를 선택할 가능성이 높다.

이성모 스포츠 통신원 London_2015@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