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

25개 동작 가능 ‘생체공학 의수’로 새 삶 얻은 요리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목숨보다 소중한 손을 잃어 실의에 빠졌던 요리사가 ‘생체공학 의수’를 통해 새 삶을 얻게 된 사연이 전해져 네티즌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미국 ABC 뉴스의 26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연의 주인공은 오리건 주 포틀랜드에 거주하는 요리사 에두아르도 가르시아다.

평소 긍정적이고 실력 있는 요리사였던 가르시아는 2년 전 떠난 사냥여행에서 겪은 감전사고로 일생일대의 시련을 맞았다. 당시 2400볼트의 고전압에 감전됐던 가르시아는 긴급 후송돼 48일간의 병원치료로 목숨은 구했지만 근육 일부와 왼쪽 손을 잃고 말았다. 그러나 특유의 긍정성으로 고난을 이겨내기로 마음먹은 가르시아는 불과 퇴원 5일 만에 요리를 다시 시작하며 재활의지를 불태웠다.

당시 가르시아는 갈고리 모양의 의수를 착용했는데 이는 크게 도움이 되지 않았다. 가장 기본적인 부엌도구 사용은 물론 음식 무게도 제대로 가늠할 수 없었다. 생각보다 빨리 실망이 찾아왔지만 가르시아는 조급해하지 않았다. 그는 “예전에 나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곤 생각하지 않았다. 다만 천천히 감을 회복해나가기로 마음먹었다”고 전했다.



그러던 지난 9월 가르시아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영국 터치 바이오닉스(Touch Bionics)사 도움으로 최첨단 ‘생체공학 의수’를 착용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 의수는 100% 무선 방식으로 별도 충전 없이 오랜 시간 지속 될 수 있는 블루투스 기술로 이뤄져있다. 또한 가르시아의 왼쪽 팔뚝 근육으로 조작되는 작은 모터는 손으로 쥐기, 주무르기 등 25가지 응용 동작을 할 수 있도록 의수를 제어한다. 또한 필요할 땐 더욱 강도가 높아지도록 조종 가능한데 손 관절을 사용하는 것과 거의 흡사하다.

가르시아는 현재 음식 재료를 쥐고 옮길 수 있는 것은 물론 썰기, 다지기 등 모든 조리가 가능하다. 심지어 뜨거운 음식이나 그릇을 만져도 화상을 입지 않고 칼에 베일 염려도 없어 예전보다 더 좋아진 점도 많다. 그는 그의 생체공학 의수를 ‘다스베이더(스타워즈의 등장인물) 팔’이라 부르며 소중히 여긴다.

가르시아는 “결국 모든 것은 마음먹기에 달렸다. 내가 손을 잃었던 상황을 비참하게만 받아들였다면 오늘과 같은 기회는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전했다.

사진=ABC 뉴스 캡처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