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연인사이 男이 女 주장에 무조건 “Yes”하면 안되는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부나 연인끼리 말다툼은 대응방식에 따라 두 사람의 미래를 밝게 할 수도, 암울하게 만들 수도 있는 중요한 문제라고 할 수 있다. 서로 이해할 때까지 주장하거나 또는 어느 한쪽이 양보하는 경우도 있다. 어느 쪽이든 기분이 좋지 않기 때문에 ‘될 수 있으면 피하고 싶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의문을 가진 뉴질랜드 오클랜드 연구팀이 최근 남녀 간의 심리에 관한 실험을 진행, 충격적인 결과를 발표해 주목받고 있다.



우선 실제 연인이나 부부를 선정, 남자 측에만 특정한 규정을 부여했다. 그 규정은 남성이 여성의 모든 의견과 요청에 대해 “예스”(Yes)라고 말하는 것이다. 즉 남성이 생각하기에 여성의 주장이 ‘잘못됐다’고 해도 불만을 표출하지 말고 어떤 상황에서든 동의하도록 한 것이다.

그리고 그런 상황 속에서 생활하게 된 이들 참가자에 각각의 삶에 대한 행복도나 만족도 등을 나타내는 ‘삶의 질’을 10단계의 지수로 기록하도록 했다. 실험 전 이들이 답변한 ‘삶의 질’은 남성이 평균 7점, 여성은 8점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시작 12일 만에 이 실험은 연구팀이 예상하지 못한 사태로 중단되고 말았다. 남성 측 심리 상태가 너무 심각한 상황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더 이상 실험을 진행하는 것이 위험하다고 판단한 연구팀은 불과 2주도 되지 않아 이 연구를 그만두게 되었다.

이 과정에서 남성 측의 ‘삶의 질’ 지수는 7점에서 3점까지 급격히 하락했지만, 여성 측은 8점에서 8.5점으로 아주 약간 상승한 결과를 보였다.

연구팀은 “파트너 중 한 사람이 항상 상대방의 의견에 동의하는 것은 오히려 해로울 수 있다”면서도 “남성 측이 항상 그러한 반응을 보이는지 확인하려면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같은 실험이 포함된 연구 결과는 영국 의학저널(BMJ) 최근호를 통해 공개됐다.

사진=포토리아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