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000m 상공서 無안전로프 외줄타기…아찔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려 3,000m 상공에서 별도의 안전로프 없이 낙하산 하나만 메고 외줄타기를 시도하는 간 큰 남자들의 모습을 담은 영상이 공개돼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난 날수 있다고 믿어(I believe I can fly)’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해당 영상은 총 길이 4분 25초로 열기구를 타고 10,000피트(약 3,000미터) 상공까지 올라가 외줄타기를 시도하는 아찔한 모습이 담겨있다.

영상은 열기구를 타기 전 몸을 푸는 사람들의 모습을 비추며 시작된다. 표정은 연신 웃고 있지만 균형감각 테스트를 진행할 때만큼은 긴장된 모습을 유지한다. 이어 두 개의 열기구를 타고 사람들이 날아오른다. 약 10,000피트(약 3,000미터)에 근접했을 때 이들은 두 기구에 연결된 외줄을 타고 건너려는 무모한(?) 시도를 시작한다.

낙하산을 메긴 했지만 이들은 안전로프조차 착용하지 않은 채 겁 없이 외줄로 나아간다. 처음에는 균형을 잡고 차분히 걸어보지만 바람이 강했던 탓인지 중간도 채 가지 못한 채 장렬한(?) 추락을 맞이한다. 뒤이어 도전한 이들도 외줄을 건너는데 모두 실패한다.

영상 말미에는 지상에서 조우한 참가자들이 웃으며 서로를 격려하는 모습을 비춰주는데 이들이 다행스럽게도 무사히 지상에 착륙했음을 보여준다.

영국 일간지 메트로의 8일 보도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프랑스 출신 다큐멘터리 감독 세바스티앙 몽타즈 루셋이 ‘스카이라이너(Skyliner, 베이스점핑·외줄타기 퍼포먼스 전문 그룹)’ 탕그레드, 줄리안 등과 함께 촬영한 것이다.

루셋 감독은 유년시절을 프랑스 알프스 산악지역인 샤모니에서 보냈는데 이때부터 고공점프, 암벽등반과 같은 익스트림 스포츠에 관심을 가져 관련 영상을 촬영해왔다.

한편, 이들은 빠른 시일 내에 다시 고공 외줄타기를 시도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동영상 보러가기



동영상·사진=유튜브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