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살려줘!”…‘순간시속 128㎞’ 잉어 낚아채는 물수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0cm 크기 잉어를 초고속으로 낚아채는 물수리의 생생한 모습이 포착돼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의 12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해당 장면을 카메라 렌즈에 담은 이는 리투아니아 출신 사진작가 마리우스 세풀리스(39)다.

사진 속 배경은 리투아니아 동부 우테나 주 이그날리나 시 인근 비르베타 양어지(養魚池)다. 당시 마리우스는 무려 3시간 이상을 갈대숲에 몸을 숨기고 기다린 끝에 해당 모습을 촬영할 수 있었다.

마리우스는 “너무 시간이 오래 흐르면서 포기하고 싶은 마음이 커졌다. 장비를 정리해서 차로 돌아가려는 찰나 갑자기 물수리가 나타났다”고 전했다. 그는 “못 상공 20m 부근에서 물수리는 천천히 사냥감을 찾기 시작했다. 잉어 몇 마리가 있었는데 몸 크기가 50cm에 육박해 쉽사리 접근하지 못하는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타고난 사냥꾼인 물수리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비교적 적당한 크기의 잉어가 눈에 들어오자 물수리는 천천히 수면위로 다가가기 시작했다. 잉어가 위협을 느낄 무렵, 물수리는 순간시속 128㎞의 스피드로 잉어를 낚아채는데 성공했다.

마리우스의 사진은 자연 생태계 속 냉혹한 먹이 사슬을 가장 생동감 있게 포착했다는 평을 들으며 ‘리투아니아 야생동물 사진 콘테스트’ 1위에 올랐다.

그는 “이런 현장을 포착할 수 있는 순간은 불과 몇 분밖에 없다. 이를 위해 투자되는 시간은 수배가 넘는다”며 “무척 운이 좋았던 것 같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편 물수리는 매목 수리과의 조류로 몸길이는 수컷 54cm, 암컷 64cm다. 물가, 해안·저수지, 큰 하천가에 서식하며 주로 물고기를 사냥한다. 서서히 비행을 하다 먹이를 발견하면 초고속으로 물에 뛰어들어 낚아채는 사냥방식이 특징이다.

대부분 단독 생활을 하고 둥지는 해안 암벽이나 높은 나뭇가지에 만든다. 국내에서는 한강 상류(청평), 낙동강 하구, 제주도 등지에서 볼 수 있다. 지난 2012년 5월 31일 멸종위기야생동식물 2급으로 지정돼 보호받는 중이다.

사진=Marius Cepulis/Guzelian·데일리메일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