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저 난장이에요...” 운전대 잡은 10살 어린이의 거짓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등학생이 겁없이 운전대를 잡았다. 하지만 자동차가 눈길에 미끄러지면서 도로에서 벗어났다.

사고를 목격하고 달려간 사람에겐 어린이는 “저 어린이 아니에요. 난장이에요.”라며 거짓말을 사태를 수습하려 했다.

최근 노르웨이 오슬로 주변에서 벌어진 일이다.

10살 어린이가 18개월 된 여동생을 자동차에 태우고 부모 몰래 시동을 걸었다. 아이는 직접 운전해 약 60km 지점에 있는 할아버지와 할머니에게 가겠다며 자동차를 몰고 기분 좋게 출발했다.

하지만 위험천만한 아이의 드라이빙은 10km만에 끝났다. 눈길을 달리던 자동차가 순간 미끄러지면서 도로를 벗어나 덜컥 멈춰버린 것이다.



하마터면 큰 사고가 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다행히 운전한 어린이와 여동생은 무사했다. 자동차도 파손되진 않았다.

황당한 아이의 둘러대기는 이때부터 시작됐다.

제설차량을 몰던 한 남자가 사고를 목격하고 달려가자 당황한 어린이가 거짓말을 늘어놓기 시작했다.

어린이는 “(어린이처럼 보이지만 당당히 성인) 나는 (성인) 난장이”라며 “면허증을 깜빡하고 나왔다.”고 말했다.

한눈에 봐도 뻔한 거짓말에 할말을 잃은 남자는 사고를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이 부모에게 사고를 알렸을 때 이미 집은 발칵 뒤집혀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아이들은 모두 없어지고 자동차까지 도둑을 맞았으니 난리가 난 건 당연했다.”며 “아이들을 귀가조치했다.”고 밝혔다.

사진=자료사진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