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실제 ‘해 뜨는 시간’과 차이 나타낸 세계 지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나라 국민은 일본 사람들과 똑같은 시간에 일어나도 해 뜨는 광경을 30분쯤 늦게 보게 된다. 이는 우리 고유의 경도에 상관없이 동경 표준시를 쓰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 결과는 시계에 나타나는 표준시와 하늘에 뜬 태양을 기준으로 한 태양시 사이 발생하는 커다란 격차를 뜻하는 데 이런 문제가 전 세계에 만연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세계 지도가 최근 인터넷상에 공개돼 눈길을 끌고 있다.

3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구글의 엔지니어 스테파노 마지올로가 만든 이 지도는 태양시와 각 지역의 표준시의 차이가 어느 정도 나는지 색상으로 나타내 그 격차를 강조하고 있다.

그는 이런 지도를 제작하게 된 경유로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스페인 마드리드로 여행을 가게 됐을 때 표준시와 달리 실제 시간인 태양시가 1시간 늦게 차이가 나는 것을 발견하고 거기에서 영감을 얻게 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구의 축이 기울어진 상태에서 매일 자전하면서 태양 주위를 1년에 걸쳐 공전할 때 나타나는 위도의 차이 때문이라고 한다.

예를 들어 나폴리의 정오(태양시)는 11월 초에 표준시 11시 47분이지만 2월 초에는 12시 17분이라고 한다.

이런 차이를 마지올로는 영점(0)을 기준으로 최대 2시간 빠를 때는 녹색, 그 반대의 경우는 빨간색으로 표시해 실제 해가 뜨는 시간보다 표준시가 얼마나 빠르고 느린지 쉽게 볼 수 있도록 나타냈다.

실제로 그가 만든 지도를 보면 우리나라의 색상은 약간 빨간색 쪽으로 치우쳐 있다. 이는 현재 우리가 쓰고 있는 표준시가 일본 도쿄 기준으로 설정돼 있어 실제 태양시보다 30분 이상 늦는 것이다.

물론 각국의 시차 상황에 따라 발생하는 장단점이 있을 수 있지만 이런 문제는 국내에서도 꽤 오랫 동안 제기돼 왔으며 지난해 말에는 국회에서도 관련 법률 개정안이 발의된 바 있다.

사진=스테파노 마지올로(http://i0.wp.com/poisson.phc.unipi.it/~maggiolo/wp-content/uploads/2014/01/SolarTimeVsStandardTime.png)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