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바비인형 가라!”…진짜 女몸매 인형 나온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950년대 미국의 장난감 회사 마텔(Mattel)이 만들어 현재까지도 전세계 소녀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바비(Barbie)인형. 그러나 그 유명세 만큼이나 바비인형은 비정상적인 몸매와 왜곡된 미의 기준으로 아이들에게 외모 지상주의를 부추긴다는 비판도 받고 있다.

최근 미국 피츠버그 출신의 유명 일러스트레이터 니콜레이 램(24)이 현실의 여성 몸매를 기준으로 인형을 제작해 화제가 되고있다.

총 5,000개의 인형 제작을 위해 9만 5000달러(약 1억원)의 펀딩을 시작한 그는 하루도 안돼 2만 8000달러(약 3000만원)를 모으며 시민들의 공감을 얻고있다.

램이 현실적인 바비인형을 제작하기 위해 기준으로 삼은 몸매는 지난해 질병통제예방센터가 공개한 미국 19세 여성의 평균 신체 사이즈다. 이 자료에 따르면 현지의 19세 여성 평균 신체 사이즈는 32(가슴)-31(허리)-33(히프).

놀라운 점은 램이 분석한 바비인형의 신체사이즈가 36-18-33으로 한마디로 가슴은 크고 허리는 비정상적으로 가늘다는 사실이다.

몸매를 생명처럼 관리하는 여성 패션모델과 비교해도 차이는 확연하다. 현재 활동 중인 여성 패션 모델의 평균 신체 사이즈는 34-24-34로 바비인형같은 몸매는 눈씻고 찾아보기 힘들다.



램이 펀딩을 통해 평균 여성 몸매를 가진 인형을 제작하고 나선 것은 미(美)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어린이들에게 심어주기 위해서다.

램은 “많은 여자 어린이들이 바비인형의 몸매를 꿈꾸며 잘못된 미 의식을 갖고 자란다” 면서 “건강하게 크는 평범한 자신의 몸매가 진짜 아름다운 것이라는 사실을 아이들에게 알리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끝나면 향후 각 인종과 다양한 몸매를 포괄하는 인형을 제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