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1억 2600만 년 전 지구 호령한 신종 악어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억 2600만 년 전 지구상에서 살았던 신종 악어의 화석이 발견돼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영국 화이트섬에서 발견한 이 신종 악어의 두개골 화석은 보존상태가 양호하며, 단추를 닮은 독특한 이빨 모양이 특징이다.

몸길이는 60㎝정도로 악어속 동물 중 작은 편에 속하며 공룡과 함께 서식했을 것으로 추측된다.



이를 연구한 포츠머스대학교 고생물학자인 스티브 스윗맨은 “한 여성이 해변에서 화석 조각을 발견했다며 이근 박물관에 기증했다. 3개월 후 한 남성이 역시 산책을 하던 도중 같은 장소에서 화석 조각을 발견했는데, 박물관 직원이 두 조각을 대조한 뒤 같은 동물의 것이라는 사실을 알아채 연구가 시작됐다”고 설명했다.

처음에는 이빨 부위가, 나중에는 코 부위가 발견됐으며 이들 모두 깊은 땅에 묻혀 있다가 지난겨울 몰아친 강력한 폭풍 때문에 모습을 드러냈다.

스윗맨 박사는 “기존에 벨기에와 스페인 등지에서 발견한 악어와 비슷한 종(種)으로 추정되지만 완전히 똑같지는 않으며, 이빨모양과 몸집 등으로 보아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악어임이 틀림없다”고 말했다.

이어 “독특한 이빨은 주로 연체동물을 잘게 씹기에 용이하게 생겼으며 ‘예상 밖의 단추 모양 이빨을 가진 악어’라는 뜻의 ‘Koumpiodontosuchus aprosdokiti’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덧붙였다.



이 섬에서 고대 동물의 이빨 화석이 발견된 적은 있지만 두개골 전체가 모습을 드러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윗맨 박사는 “이 악어 화석은 완전히 새로운 종의 발견일 뿐만 아니라 고대 악어와 유사한 새로운 유전자를 찾는데에도 도움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 연구결과는 고생물학 저널 ‘폴로니카 고생물 기록’(Acta Palaeontologica Polonica)에 실렸다.

사진=위는 자료사진(포토리아), 아래는 신종 악어 화석 자료(포츠머스대학교)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