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모르핀’보다 강력한 ‘청자고둥 독 진통제’ 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르핀보다 강력한 진통제가 곧 등장할 것으로 여겨져 네티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호주 퀸즐랜드 대학 연구진이 청자고둥(cone snail) 독에서 추출한 단백질을 이용, 모르핀보다 효과적인 진통제 개발에 성공했다고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퀸즐랜드 대학 데이비드 크레이크 박사의 설명에 따르면, 연구진은 청자고둥 독에서 추출된 단백질을 활용해 5가지 新 ‘진통효과물질 제조’에 성공했다. 해당 진통제를 쥐에게 투입한 결과, 기존 모르핀보다 100배 이상의 진통효과가 나타나는 것으로 파악됐다. 효과 입증과 별개로 아직 안전성에 대한 정확한 검토가 나오지 않아 사람 대상 임상실험은 2년 후에나 가능할 것으로 전해졌다.

실험에 활용한 단백질은 청자고둥 독에서 추출한 코노톡신(conotoxin)을 기반으로 제조된 것이다. 이는 10~30개 아미노산으로 구성된 작은 단백질 덩어리로 아세틸콜린 수용체 등을 함유하고 있어 척추동물의 중추신경계와 근육신경계를 마비시키는 작용을 한다. 뱀, 복어, 전갈 보다 훨씬 강한 맹독성이지만 활용에 따라 최고의 진통효과를 내는 것으로 알려져 꾸준히 제약업계의 관심을 받아왔다. 참고로 코노톡신은 청자고둥의 코너스(Conus)에 독소라는 뜻의 톡신(toxin)이 더해진 합성어.

아편에서 추출한 모르핀의 경우, 마약류이기에 중독성이 높다는 치명적인 단점이 있지만 해당 동물성 진통제의 경우 이런 부작용이 적기에 이번 실험이 가지는 의미는 크다. 또한 기존처럼 환자의 척추를 통해 주입하는 방식이 아닌 ‘복용’방식으로 개발될 예정이라 이용 편의성 역시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를 주도한 크레이크 교수는 “현재 치료가 매우 어려운 ‘만성 신경 통증’ 완치를 위한 청사진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편 해당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대회인 미국 화학 학회(American Chemical Society) 컨퍼런스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사진=데일리메일 캡처

조우상 기자 wscho@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