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8억짜리 호화 요트의 ‘굴욕’…다리와 충돌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초호화 요트가 좁은 아치형 다리 사이를 통과하려다가 다리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영국산 명품 모터 요트인 ‘프린세스 57’은 영국 현지시간으로 지난 16일 오후 4시경, 템즈강을 유유히 지나다 리치몬드 다리에 근접했다.

아치형의 리치몬드 다리는 비교적 폭이 좁았지만 이 요트의 운전자는 개의치 않은 채 다리 사이를 통과하려했다.

하지만 우리 돈으로 17억 8000만원에 달하는 이 요트는 한번에 다리를 통과하지 못하고 그만 접촉사고를 내고 말았다.

당시 템즈강가와 리치몬드 다리 위에는 초호화 요트를 부러운 눈길로 구경하는 사람들로 가득 차 있었고, 요트는 예상치 못한 ‘굴욕’을 보인 채 다리 사이에 끼어 있어야 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으며, 요트 운전자는 침착하게 후진한 뒤 다시 시도해 무사히 다리를 통과할 수 있었다.



한 목격자는 “거대한 요트가 다리 사이를 지나가기에는 너무 크다고 생각했지만 요트는 멈추지 않았다”면서 “날씨가 매우 좋아서 거리로 나온 사람들이 많았는데, 모두 이 광경을 보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전했다.

템즈강 경비대 관계자는 “수위가 높아진 상태였기 때문에 요트가 통과하기 어려웠던 것 같다”면서 “운전자는 다리 폭과 수위 등을 잘 고려해 운전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