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문화

남자는 왜 안돼?…남자 레깅스 ‘메깅스’ 눈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끄러워하지 말아요”

다리에 착 달라붙는 스키니 팬츠가 더 이상 여성만의 패션 아이템이 아니듯, 스키니 팬츠보다 더 화려하고 편안한 레깅스를 찾는 남성들이 늘고 있다.

이 같은 ‘수요’에 맞춰 이미 외국에서는 남성 전용의 레깅스인 ‘메깅스’(Meggings)출시가 이어지고 있다.

영국의 디자이너인 루크 쉬플리와 톰 헌트는 2012년 ‘s Titch Leggings’라는 브랜드를 런칭해 레깅스를 전문적으로 생산해왔다.

그 뒤 저스틴 비버, 러셀 브랜드 등 남자 스타들이 스키니 팬츠 등을 즐겨 입는 것에 착안해 ‘메깅스’를 제작했고, 예상치 못한 관심을 끌기 시작했다.

이 두 디자이너는 무지개 색상이나 핫핑크 등 남자들이 꺼려하는 색상과 화려한 디자인으로 제작한 컬러풀한 메깅스를 내놓아 패션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들은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메깅스는 스키니 진과 베기 진에서 자연스럽게 진화한 것”이라면서 “레깅스가 편안하고 스타일리시한 아이템이라는건 누구나 다 알고 있다. 왜 여성들만 이것들을 누려야 하냐”고 반문했다.



이어 “우리가 제작한 메깅스는 재미있는 디자인과 편안함 착용감 뿐 아니라 일반 레깅스에서는 볼 수 없는 뒷주머니까지 제작해 실용성을 더했다”고 덧붙였다.

보기에 다소 민망할 수 있지만 청바지에 비하기 어려운 편안함을 제공하는 메깅스의 가격은 25파운드, 우리 돈으로 4만 5000원 선이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