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나는야 타잔?” 나체男 나무 올라가 자기집 주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앨라배마주(州)에 거주하는 한 남성이 동이 트는 아침에 속옷 하나 걸치지 않은 나체 상태로 소나무에 올라가 가지를 치면서 자신의 집을 만들겠다는 황당한 주장을 하는 소동을 벌이다 결국 체포되었다고 미 현지 언론들이 25일(아래 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앨라배마주에 거주하는 마이틀 하워드 롱(40)은 지난 22일 새벽 5시쯤 나체 상태로 높이 12미터가량 되는 소나무에 올라가 있는 모습이 인근 주민들에 의해 발각되었다. 주민들의 신고를 받고 즉시 출동한 경찰과 소방대원들은 사다리차를 동원해 마이클에 접근하며 즉시 내려오라고 설득했다.



하지만 마이클은 사다리차를 타고 접근한 구조대원들에게 자신은 “소나무 가지를 치고 있으며 이곳에 집을 지을 것”이라며 내려오기를 거부했다. 한 시간에 걸친 구조대원들의 간곡한 설득 끝에 마이클은 사다리차를 이용해 간신히 땅으로 내려왔지만, 경찰에 의해 즉시 체포되고 말았다.

경찰은 “마이클이 당시 약물에 의해 환각 상태였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마이클은 공공장소 외설 혐의와 공무 집행 방해 혐의로 즉각 교도소로 송치되었다. 하지만 24일 열린 재판에서 마이클은 외설 혐의는 인정되었으나 공무 집행 방해 혐의는 무죄가 인정되어 일단 석방 조치되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사진=나체 상태로 소나무에 올라가 소동을 벌인 마이클 (현지 경찰국 제공)

다니엘 김 미국 통신원 danielkim.ok@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