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IS가 女민병대에 보낸 섬뜩한 메시지 “신부로 만들겠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IS에 대항하는 페시메르가 여성 대원들

▲ IS에 대항하는 페시메르가 여성 대원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 ‘IS’가 인권을 유린한 잔혹한 처사로 끊임없이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는 가운데, 자신들에게 대항하는 여성 전사들에게 섬뜩한 경고를 날려 충격을 더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IS 테러리스트들은 생포한 여성 민병대 대원들을 힘으로 제압한 뒤 강제로 혼인 관계를 맺고, 이들의 메시지를 쿠르드족 민병대인 페시메르가(Peshmerga)에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페시메르가의 한 여성대원은 데일리메일과 한 인터뷰에서 “IS 지하디(이슬람교 신앙을 전파하거나 방어하기 위해 전투를 벌이는 투사)들이 우리에게 보낸 메시지는 ‘누구든 우리(IS)에게 붙잡히는 페시메르가 여자가 있다면 그들과 결혼할 것’이라는 위협을 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들은 페시메르가 여성을 매우 싫어하고 원치 않지만 그럼에도 (보복을 이유로) 결혼식을 올릴 것”이라면서 “이 때문에 IS에 대항하는 나와 동료 여전사들은 그들에게 생포되는 즉시 스스로 목숨을 끊기로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이 페시메르가 여성 대원의 증언에 따르면 지난 주 IS와 민병대의 전투에서 살아남았던 한 여성 동료는 IS 대원들에게 포위된 상황에서 스스로에게 총을 쏴 생을 마감했다. 이는 어떤 상황에서도 IS 대원들의 ‘먹잇감’이 되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인 사례가 됐다.

페시메르가를 중심으로 IS에 대항하는 여성 대원들은 IS 지하디들이 여성 전사를 두려워한다는 ‘단점’을 이용해 전선 앞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IS 대원들은 여성 전사에 의해 사망할 경우 천국에 가지 못한다는 속설 때문에 이들과 맞서는 것을 부담스러워 한다.

때문에 IS는 페시메르가 여성 대원들에게 “너희들을 강제로 우리의 신부로 만들고, 우리 편에서 함께 싸우게 만들겠다”며 끔찍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으며, 페시메르가는 “IS를 모두 죽일 것”이라는 내용의 답변을 보내 첨예한 대립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이집트와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 쿠웨이트 등 아랍 국가들은 미국에 이어 IS 공습에 참여했다. 아랍 연합은 이라크와 시리아 내 이슬람 세력에 대한 항공 연합작전을 고려중이며, 미국은 이들에 대한 공습을 연일 이어가고 있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