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절벽서 ‘쓰레기 줍는’ 스파이더맨, 中서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에서 환경보호를 위해 절벽을 타는 ‘환경미화원 스파이더맨’의 모습이 알려져 감동을 주고 있다고 현지 언론인 다허망이 19일 보도했다.

‘환경을 생각하는 스파이더맨’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곳은 아름다운 절경으로 유명한 허난성의 주롄산이다. 이곳에 가면 빨강색과 파랑색으로 이뤄진 옷과 가면을 쓰고 절벽을 오르내리는 남성 2명을 만날 수 있다.

이 남성들이 영화 속 영웅처럼 위험천만한 절벽에 매달려 하는 일은 위험에 처한 시민을 돕는 것이 아니라 쓰레기를 줍는 일이다. 더욱 놀라운 것은 환경을 사랑하는 이들 ‘스파이더맨’의 나이가 40대 중반이라는 사실이다.

올해 45세의 환경미화원 류젠청씨와 장청칭씨는 160m에 달하는 높은 절벽을 오르내리며 관광객들이 버린 쓰레기를 줍는다. 과거에는 그저 작업복을 입고 쓰레기를 주웠지만, 스파이더맨 복장으로 청소를 시작한 뒤로 관광객들의 주목을 받았고 동시에 환경보호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효과를 얻었다.

중국의 최대 명절인 국경절(10월 1일) 기간, 두 ‘스파이더맨’은 비닐봉지나 플라스틱, 유리병 등 이곳에 버려진 쓰레기 2t 가량을 수거했다. 눈에 띄는 복장 때문에 관광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고, 두 사람은 색다른 ‘명인’로 박수갈채를 받았다.

주롄산 관리소의 한 관계자는 “관광객들에게 환경보호에 대한 주의를 주고 쓰레기를 버리지 않게 하는 것이 ‘스파이더맨’ 이벤트의 가장 큰 목적”이라면서 “류씨와 장씨 두 사람은 매일 1번 쓰레기를 줍기 위해 목숨을 걸어야 하는 위험한 일을 도맡고 있다”고 전했다.

류씨와 장씨는 “사실 관리소에서 이런 아이디어를 제안했을 때 매우 생소했다. 우리는 ‘스파이더맨’이라는 영화를 본적이 없기 때문”이라면서 “그저 분장을 하고 일을 한다고 생각했을 뿐인데 이런 큰 관심을 받을 줄은 몰랐다”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관광객들에게 환경을 사랑하는 마음을 심어줄 수 있다면 그들에게 웃음거리가 되는 것은 대수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