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성형 논란’ 르네 젤위거, 완전 민낯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르네 젤위거 성형 논란 후 민낯 생얼 포착
사진=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 르네 젤위거 성형 논란, 얼굴 변천사



최근 성형논란으로 팬들을 놀라게 한 할리우드 여배우 르네 젤위거(45)가 메이크업을 하지 않은 모습으로 외출한 모습이 파파라치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은 젤위거가 한 시상식에 참석해 성형논란이 불거진 뒤 처음으로 드러낸 모습을 담았다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사로잡았다.

미국의 한 성형 전문가는 그녀가 주름 제거술과 보톡스 뿐만 아니라 입술과 뺨에도 필러 주입을 한 것으로 추정되며, 무엇보다도 눈의 형태가 가장 크게 변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한 바 있다.

젤위거의 모습이 포착된 곳은 미시시피로, 현재 그녀는 이곳에서 새로운 영화를 촬영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르네 젤위거 성형 논란



스카프나 선글라스 없이 등장한 젤위거는 초췌함이 가득한 모습이었다. 건조하다 못해 갈라진 입술과 입가의 짙은 주름은 과거 영화 ‘브리짓 존스’ 시리즈에서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떠올리기 어려울 정도.

얇은 티셔츠 차림의 그녀는 귀에 이어폰을 낀 모습이었으며, 머리는 대충 묶고 화장기가 전혀 없는 민낯으로 나타난 뒤 그녀를 기다리고 있던 기자들을 향해 “또 (성형과 관련한) 질문을 하려고 하냐”며 “실례하겠다”고 말한 뒤 차량에 올랐다.

이에 젤위거는 피플지와 한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날 다르게 보는 것이 기쁘다. 난 다르게 살아왔고, 지금 매우 행복하고 더욱 충만한 삶을 살고 있다”고 말했으며, 성형 논란에 대해서는 “웃긴 일”(Silly)라고 일축한 바 있다.

한편 영화 ‘브리짓 존스의 일기’, ‘시카고’ 등에서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하며 국내에서도 큰 인기를 모은 젤위거는 현재 영화 ‘Same kind of Different As Me’를 촬영 중이다.

사진=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