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결혼한 사람이 싱글보다 더 건강하다” (美 연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결혼하지 않고 혼자 사는 싱글족이 점차 늘고 있는 가운데, 결혼이 심장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내용의 연구결과가 나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구팀은 이미 결혼한 커플과 아직 결혼하지 않았거나 이혼, 또는 사별한 사람들 350만 명을 대상으로 이들의 건강상태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결혼한 사람의 경우 남자 여자를 불문하고 심장혈관계 질병을 앓을 확률이 5% 더 낮았은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하지동맥질환에 노출될 확률 19%, 뇌혈관 질환을 앓을 확률 9%, 복부대동맥 질환 확률 8% 등 전반적으로 질병에 걸릴 위험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따.

연구를 이끈 미국 뉴욕대학 랑곤 메디컬센터(NYU Langone Medical Center)의 제프리 베르거 박사는 “만약 누군가가 결혼했다면 그들은 그들 스스로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는 계기를 만든 것”이라면서 “만약 부모 중 한명이 최근 이혼했거나 사별했다면 그들의 건강 상태를 유심히 체크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연구에 포함된 사람들의 평균 연령은 64세, 3분의 2는 여성이었으며 80%는 백인이었다. 연구팀은 이들의 흡연 습관, 가족력, 비만, 운동량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했으며, 추가적으로 다음과 같은 사실들을 밝혀냈다.



▲배우자와 사별한 경우 심혈관질환 위험이 3% 증가 ▲이혼한 사람의 흡연율이 사별한 사람의 흡연율보다 높음 ▲비만은 미혼 또는 이혼한 사람에게서 가장 높게 나타남 ▲사별한 사람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고혈압 위험이 높고 운동량이 부족함

함께 연구를 이끈 심장학자인 카를로스 알비아르는 “이것은 결혼과 심장 건강과 관련한 가장 큰 규모의 연구결과”라면서 “결혼을 한 모든 사람들에게 이것이 적용되는 것은 물론 아니지만, 우리는 이번 연구가 결혼한 사람들의 건강상의 좋고 나쁜 변화를 살펴볼 수 있게 해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미국심장학학회(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에서 발표됐다.

사진=포토리아

송혜민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